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전체메뉴

자유게시판

[한국골프, ‘응답하라 1988’ ①] 구옥희, LPGA 투어 첫 우승…박남신ㆍ정길자 국내 남녀 투어 상금왕
이름: 최정호    작성일자: 2015-12-21 11:28    조회수: 706    
▲한국 골프사에서 1988년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사람은 비운의 골퍼 구옥희다. 그는 1988년 LPGA
투어에서 한국인으로는 첫 우승을 차지했지만 국민적 관심을 이끌어내는 데는 실패했다. (KLPGA)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극본 이우정ㆍ연출 신원호)’이 인기다. 이 시대 중년들의 아련한 추억으로 남아 있는 1988년을 배경으로 한 이 드라마는 월급날 아버지가 사오시던 누런 통닭과 봉투, 이불 깊숙이 아버지의 밥공기를 넣어 놓던 어머니 등 당시 젊은 시절을 보낸 중년들에게 폭풍 공감을 이끌어내며 신드롬을 이어가고 있다. 그래서 준비했다. 한국 골프, ‘응답하라 1988’. 지금부터 1988년 그 시절 그 골프를 더듬어보라. 

1988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커티스 스트레인지(미국)의 시대였다. 스트레인지는 당시 PGA 투어 24개 대회에 출전해 4차례의 우승을 차지, 114만7644달러(약 13억5000만원)를 벌어들이며 상금왕에 올랐다. 

특히 스트레인지는 US오픈에서 닉 팔도(잉글랜드)와 연장전까지 가는 명승부를 연출하며 정상에 올라 전 세계 골프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반면 팔도는 US오픈에 이어 디 오픈 챔피언십(브리티시 오픈)에서도 세베 바예스테로스(스페인)에게 2타 차로 져 메이저 대회 준우승만 두 차례를 기록했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는 샌디 라일(잉글랜드)이 마크 캘커베키아(미국)를 한 타 차로 따돌리고 그린재킷을 입었다.

그 시절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는 한국 골프사에 영원히 지워지지 않은 역사적 사건이 일어났다. 고(故) 구옥희(2013년 타계)가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LPGA 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한 것이다. 당시 32세였던 구옥희는 그해 3월 스탠더드 레지스터 대회에 출전해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하지만 당시 한국은 LPGA 투어라는 용어조차 생소했고, 올림픽을 앞둔 시점이라 국민적인 관심은 물론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도 받지 못했다. 

전 국민적 무관심 속에서도 박세리(38ㆍ하나금융그룹)는 구옥희의 LPGA 투어 우승을 보며 꿈을 키웠다. 당시 11살이던 박세리는 10년 뒤 LPGA 투어 US여자오픈을 비롯해 4승을 달성하며 신인왕에 올랐다. 결국 구옥희의 LPGA 투어 첫 우승은 박세리 성공 신화의 발판이 됐다. 박세리의 성공신화는 1988년생 동갑내기 신지애, 김하늘(하이트진로), 박인비(KB금융그룹), 이보미(혼마골프) 등 한국을 대표하는 여자프로골퍼들의 전성시대로 이어졌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1988년 여자 프로골퍼가 40명으로 늘어나자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로부터 독립 운영을 시작했다. 그해 9개 대회가 열렸는데 정길자(57)가 3승, 고우순과 김순미(이상 51)가 2승, 고(故) 한명현(2012년 타계), 김소영(56)이 각각 1승을 차지했다.

정길자는 일간스포츠 오픈과 팬텀오픈, 동해오픈에서 차례로 우승컵을 거머쥐며 1307만5000원의 상금을 획득, 고우순(1048만7500원ㆍ2위)을 제치고 상금왕에 올랐다. 지난해 상금왕 김효주(20ㆍ롯데)의 연간 획득 상금 12억원에 100배 가까이 적은 금액이다. 김순미는 710만원을 벌어 3위를 차지했다. 

정길자는 평균타수에서도 76.17타를 기록하며 오명순(76.67타)을 따돌리고 이 부문 정상에 올랐다. 올해 평균타수 1위를 차지한 전인지(21ㆍ하이트진로)가 70.56타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6타 이상 많은 타수다. 올 시즌 12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고우순은 76.68타를 쳐 3위에 올랐다.

 

(중략)

 

클릭하시면 기사원문을 보실수 있습니다.

총 댓글 0
  • 등록